11코스 동학의 길 (코스길이 9.5km)

11코스 동학의 길 (코스길이 9.5km)

Home > 여강길 > 11코스


동학의 길 이야기

<동학의 길>은 여주 금사면 주록리 해월 묘소를 중심으로 조성하였다. 길은 주록리 버스정류장에서 출발한다. 주록리마을회관 쪽으로 진행하다 청운공원 옆 물구름다리(수운교)를 건너 마을안길을 걷는다.

계곡을 따라 형성된 마을을 따라 걷다 보면 이야기소를 만난다. 계곡물이 바위를 만나 도란도란 속삭이며 휘돌아나간다고 하여 ‘이야기소’라는 이름이 붙었다. 마을 끝에서 성혈사를 만난다. 절 경내를 가로지르는 길을 내주셨으니 고마운 마음으로 조용히 묵상하며 걸어야 한다. 절을 지나 조금 가파른 오르막이 시작된다. 오르막 끝 굽이를 돌아서면 순간, 앞이 확 트이면서 해월 최시형 선생 묘소를 만나게 된다. 천지자연의 생명이 모두 평등하고 다 같이 귀하다는 가르침을 주신 분이다.

마음으로 기도드리고 길을 이어가면 마치 원시림을 가는 듯한 숲길을 걷게 된다. 숲길 끝에 넓은 임도를 만난다. 이곳부터 동학의 핵심 가르침을 담은 해설판들을 만나게 된다. 하나하나 마음에 담아 둘 만한 글귀들이다.

잎갈나무와 잣나무 숲에서 나무와 동귀일체감을 느껴보기도 하고, 도인을 닮은 바위에서 여러 가지 얼굴도 찾아보자. 임도를 만드느라 세운 개비온 벽이 많은데, 이곳은 ‘다시개벽판’으로 활용한다. 천지자연의 개벽은 있으나 생명이 서로 평화롭게 살기 위한 ‘다시 개벽’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 내가 생각하는 다시 개벽의 방법을 이곳에서 쓸 수 있다. 임도가 끝나면 오솔길을 걸어 산 능선길로 가게 된다. 시원한 바람을 들이키며 산에서 내려오면 백고개가 나오고 다시 주록리 마을을 만난다. 물구름교를 건너 처음 출발했던 버스 정류장으로 원점 회귀하게 된다.

주록리는 사계절 모두 좋은 곳이지만 가을 단풍은 더없이 아름답다. 무엇보다 인류의 큰 스승 해월 선생이 그곳에 계신다. 지금은 기후 위기 시대지만 아직 이곳 자연은 아름답다. 해월선생도 ‘때’의 중요성을 말했다. 때에 맞게 때를 잘 활용해야 한다고 ‘용시용활’을 말했다. 지금이야말로 우리는 우리가 얼마나 엄중한 때를 만나 위태롭게 살아가고 있는지 깨달아야 할 것 같다. 천지자연이 부모요 부모가 천지자연이라고 했다. 내 안에는 부모의 혈기가 그대로 있다. 내가 곧 부모요, 천지자연이다. 천지자연이 망가진다면 나도 어찌 살 수 있겠는가. 동학의 길은 아직은 꿋꿋한 천지자연 속을 걷는다. 걸으면서 생각은 더욱 절실할 수밖에 없다.


재미 보태기

해월신사 최시형

해월 최시형 선생은 1827년 3월 21일, 경주 동촌 황오리에서 태어났다. 1861년 6월 수운 최제우 선생을 뵙고 동학에 입도했다. 1863년 8월 14일 수운 선생으로부터 수심정기(守心正氣) 네 글자와 함께 도통을 받았다. 1864년 3월 10일 수운 선생이 순도하기 직전 해월은 고비원주(高飛遠走)의 유언을 받았다. 그 뒤 35년간 방방곡곡을 순행하며 민중의 언어로 다시개벽의 동학을 포덕했다. 1894년 보국안민과 광제창생의 동학혁명은 선생의 영도 아래 다시개벽의 횃불이 되고, 3.1만세운동과 촛불혁명의 뿌리가 되었다. 해월 선생은 1898년 4월 5일 원주 송골에서 피체 되어 경성으로 압송, 6월 2일 순도하였다. 송파나루 건너 산에 안장되었다가, 1900년 3월 12일 이곳 여주 천덕봉 아래에 모셨다.

세상 만물은 님이다 (시천주•侍天主)

하늘도 땅도 사람도 강아지도 모두 님이다. 너도 님 나도 님이니 만물이 한 핏줄이요 만인이 동포이다. 시천주는 하느님을 내 안에 모시고 기르는 일이다. 세상 만물이 모두 하느님을 모시고 기른다면 세상사 조화는 저절로 일어난다. 동학의 하느님은 저 멀리 따로 존재하는 절대자일 수 없다. 내 안에서 나와 같이 숨 쉬는 하나다. 그것은 모든 존재가 다 같다. 동학에서는 지상에서 덕을 쌓으면 간다는 극락이나 천당이 따로 있지 않다. 지금, 여기에서 하느님은 나와 함께 있다. 내가 여기서 덕을 쌓으면 바로 이곳이 지상낙원이 된다. 해월은 화전민으로 살면서 ‘님’인 수운 선생을 찾아다녔다. 이 길을 걷는 우리도 해월의 님처럼 나의 님을 생각해 보자. 주변의 만물이 모두 내 안에 들어와 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만사를 아는 이치는 밥 한 그릇에 담겼다 
(천지부모•天地父母) 

하늘땅이 만물을 낳고 기르시니 부모와 같고, 나를 낳고 기르신 부모는 하늘땅과 같으니, 하늘과 부모님은 한마음 한뜻, 한 몸이다. 해월은 천지부모를 통해 수운이 만든 주문의 ‘만사지(萬事知)’를 해석한다. 수운의 주문 21자 는 ‘하느님을 내 안에 모시면 조화가 저절로 안정되고, 그것을 영원토록 잊지 않고 마음에 담으면 만사를 알게 된다.’고 했다. 주문에서 ‘만사를 알게 된다.’가 곧 만사지다. 이 만사지를 해월은 이렇게 말한다. “하늘은 사람에게 기대고 사람은 밥에 기댑니다. 그러므로 만사를 안다는 건 밥 한 그릇 먹는 이치에 다 담겨 있습니다.” 밥 한 그릇에는 우주가 담겨 있다고 했다. 낱알이 여물려면 흙과 물, 햇빛과 바람에 농부의 땀방울이 알알이 들어간다. 이 낱알을 불에 익히고 반찬을 곁들여 내놓는 것이니 밥 한 그릇에 우주가 들었다는 말도 과언은 아니다. 게다가 밥 짓는 이는 밥을 먹는 사람을 위해 온갖 정성을 들이니 세상만사가 밥 한 그릇에 들어 있다는 말이 묵직한 울림을 준다. 잣나무나 잎갈나무를 끌어안고 천지부모의 따뜻한 품을 느껴보자. 길가에 있는 바위굴에서 득도 체험을 한 수운과 해월의 향기도 느껴보자. 도인 바위의 얼굴에서는 온갖 얼굴 형상도 찾아볼 수 있다. 자연은 이처럼 수많은 얼굴로 우리 곁에 나타난다.

나의 주인은 나 (향아설위•向我設位) 


해월은 순도하기 일 년 전, 새롭게 향아설위(向我設位) 제례법을 확립한다. 벽을 향해 상을 차리지 말고 나를 향해 상을 차리라는 것이 향아설위이다. 나를 향한 상차림은 나 밖에 따로 존재하는 절대자가 있어 나를 부릴 수 없다는 선언과 같다. 나란 존재의 주인은 곧 나라는 주체의 각성이다. 아울러 온갖 족쇄에 억눌려 살아온 백성의 해방선언과 같다. 이 길을 걸으며 나는 나의 주인으로 살아가는지 되새겨 보는 것도 좋겠다.


천지개벽에서 문명개벽으로 (다시개벽•開闢) 

하늘과 땅, 사람과 만물이 이미 열렸으니, 너나없이 한 몸 되어 살아가는 생명 평화 세상이 다시 열린다. 다시 개벽은 하늘땅은 이미 열려있으므로 새로운 문명을 열어야 했다. 그러니까 하원갑의 첫 개벽은 물리적인 하늘땅을 여는 천지개벽이라 한다면 하원갑의 다시 개벽은 새로운 삶을 여는 문명개벽이어야 했다. 수운이 생각한 다시 개벽은 무엇인가? 그것은 동귀일체(同歸一體)의 세상이었다. 너나없이 한 몸처럼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그것이 동귀일체 세상이다. 이 세상에서는 신분의 차별, 남녀의 차별, 장유의 차별, 빈부의 차별 같은 일체 차별이 존재할 수 없는 세상이다. 가장 귀한 존재로 따지면 하느님보다 높고 귀한 존재가 없다. 그래서 수운은 하느님이란 지고한 존재를 나와 같다고 말하게 된다. 해월에게 와서는 사람을 하느님처럼 대접하고, 나아가 만물도 사람처럼 대접하라는 가르침으로 확장된다. 개비온 벽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다시 개벽의 이야기를 쓸 자리가 마련된다. 정성들여 쓰고 함께 이야기 나눠보자.

때다! 때다! 오 나의 때다! (용시용활•用時用活) 

용천검 예리한 검, 아니 쓰고 무엇 하리! 때맞추어 쓰는 검은 만물을 살리는 생명의 칼이다. 해월 최시형선생은 이렇게 말했다. “무릇 도는 때를 어떻게 쓰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달려있습니다. 때를 잘 맞춰 짝이 되어 나아가지 못하면 ‘죽은 물건’이나 다름없습니다. 하물며 우리 도는 오만년 미래를 표준하는 가르침입니다. 때를 잘 짓고 때를 잘 쓰지 못하면 안 됩니다. 이는 돌아가신 스승님이 가르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이 뜻을 후세 만대에 보이기 위하여 특별히 내 이름을 고쳐 맹세코자 합니다.” 동학은 때를 놓치지 않았다. 수운과 해월은 죽음으로서 자기 일생의 때를 완성했다. 두 성인이 이룩한 때의 활용은 깊고도 넓게 우리 삶에 드리워져 있다. 현재 우리 시대는 매우 위험한 때이다. 기후 위기를 비롯한 온갖 위협이 닥치고 있다. 때를 놓치고 후회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나는 이 길에서 어떤 때의 중요성을 깨달았을까.


물구름교 

구름교는 한자로 쓰면 수운교가 된다. 물(수)과 구름(운)은 동학을 창시한 최제우의 호이다. 최제우는 후계자인 해월 최시형에게 이런 시를 준다. 수류내도해 ( 水流乃到海 ) 물이 흘러 바다에 이르고 운권즉현월 ( 雲卷卽顯月 ) 구름이 걷히면 달이 나온다네 여기서 물과 구름은 최제우 자신이고 바다와 달은 최시형이다. 최제우 자신은 뿌리가 되며 최시형이 온 세상에 동학의 도를 포덕할 거라는 것을 알려주는 시가 되었다. 동학의 길을 시작하는 들머리에 있는 이름 없는 작은 다리에 <물구름교>라고 명명하여 동학의 길이 시작됨을 알려주는 기점이 된다.

여강길8코스 [파사성길] 버스 시간표

2021-05-20
  • 버스 운행 시간은 플레이스토어 혹은 앱스토어에서 '경기도버스' 어플을 깔고 운행노선과 도착 예정 시간을 확인하시는 것이 가장 정확합니다.  
  • 아래표로 제공되는 시내버스 시간표는 도보여행자들의 편의를 위해 제공하는 내용으로 사정에 따라 변경되거나 일부 추가, 삭제될 수 있으며 기타 상황에 의해 배차시간이 변경될 수 있으니 버스 노선 및 시간 확인은 대원고속에 문의하세요.
  • 탑승자가 없으면 무정차 통과할 수 있으므로 예상시간은 변동될 수 있습니다. 

• 본 화면을 휴대폰으로 볼 경우 표를 좌측으로 슬라이딩하시면 버스 시간표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노선여주역 ➔ 이포대교(이포보홍보관)이포보 ➔ 여주역
승차장소여주역이포보
하차장소이포대교(이포보홍보관)여주역
버스번호
시간
14007:0014014:5014008:4014016:30
14011:2014018:4014013:0014020:10


대원고속 : (031)884-9286~7

  • 이포대교(이포문화관) : 7코스 중간거점 - 이포보문화관 대형주차장(금사면 이포리)에서 하차 후 이포보 건너 당남리섬(여주방향)으로 이동하면 7코스 종점, 8코스 시종점, 9코스 시점  
  • 이포보 : 7코스 중간거점 - 이포대교(금사면) 사거리 인근 정류장에서 여주역으로 가는 버스 이용 가능


노선여주터미널  ➔ 천서리천서리 ➔ 여주터미널양평역 ➔ 천서리천서리 ➔ 양평역
승차장소여주터미널 內천서사거리양평역천서사거리
하차장소천서사거리여주터미널 內천서사거리양평역
버스번호
시간
1-1007:50106:35106:051-1008:10
1-4108:20106:55106:301-4108:30
1-1209:301107:251107:001-1209:50
1-4110:201-3107:351-3107:151-4110:40
1-1111:30108:25108:001-1111:50
1-4212:301-3109:151-3108:501-4212:50
1-4113:101-210:151-209:501-4113:30
1-1014:001111:151110:501-1014:20
1-4115:451-112:051-111:401-4115:05
1-3016:20112:45112:251-3016:40
1-3017:001-3113:251-3113:001-3017:20
1-4117:201114:451114:201-4117:40
1-1018:451-3115:251-3115:001-1019:05
1-1119:101115:551115:301-1119:30
1-4219:301-116:351-116:101-4219:50
1-3020:10117:25117:001-3020:30
1-4120:501-3118:051-3117:401-4121:10
1-1021:301119:251119:001-1021:50


1-3119:451-3119:20



120:35120:10










금강고속 : (031)772-2342

  • 여주터미널 : 여주터미널 안에서 양평가는 버스 탑승하면 천서리로 이동 가능    
  • 천서리 : 7코스 종점, 8코스 시종점, 9코스 시점 인근 정류장 하차 후 (여주방향) 당남리섬 입구로 이동하면 7코스 종점, 8코스 시종점, 9코스 시점 - 이 위치에서는 여주방향(여주터미널) 혹은 양평방향(양평역/중앙선)으로 이동이 가능함
    <금강고속>은 양평에서 운영하는 버스로 버스시간표가 바뀔때 여주가 관할지역인 여강길에서 확인이 어려우니 꼭 전화로 사전 확인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 차량으로 오실 경우

 

여강길   주소 : 경기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105, 2층   I    E-mail : rivertrail3@naver.com 
Tel. 031-884-9089    I   사업자등록번호 126-82-89088   대표 장주식
여강길 후원계좌 : 농협 355-0009-2227-03 예금주 : 여강길 

Copyright by 2020 여강길. All Right Reserved.    Hosting by 아임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