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코스 강천섬길 (코스길이 5.5km)

강천섬길 이야기

강천섬길은 강천마을에서 출발해 강천섬을 한 바퀴 걷고 원점으로 되돌아오는 길이다. 강천섬은 여강에 있는 도리섬, 양섬, 백석리섬, 당남리섬 중 하중도 중 가장 면적이 넓다. 강천섬은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오는 이들에겐 성지로 통할만큼 인기가 높은 곳이기도 하다. 섬 중앙에 있는 드넓은 잔디광장은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을 시원하게 한다. 섬은 보름달이 뜨는 밤이면 강물과 달빛이 어울려 환상적인 그림을 연출하기도 한다. 총 길이 5.5km에 평지 길이어서 아주 천천히 여유롭게 걸으면 좋다.


재미 보태기

강천섬의 나무들

이른 봄이면 목련이 예쁘다. 이미 고목이 된 몇 그루 목련이 피우는 흰 꽃은 가슴을 설레게 한다. 가을엔 은행나무 단풍을 봐야 한다. 잔디광장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은행나무 가로수 길은 노란 빛으로 섬 전체를 환하게 밝힌다. 거대한 느티나무 군락도 있는데, 옮겨 심은 나무들은 많이 고사했으나 지금 되살아나는 가지도 생겨나고 있다. 환생하는 가지들을 보면 마음이 숙연해진다.

바위늪구비 바위와 습지 둘러보기

강첨섬으로 들어가는 강천리교에서 하류쪽 샛강을 보면 바위늪구비 바위들을 볼 수 있다. 정작 3코스 바위늪구비 길을 걸을 때엔 바위들을 보기 어렵다. 강천섬 길을 걸으며 다양한 모양의 바위를 보는 즐거움을 누려보자. 또 강천섬의 가장 하류쪽 뾰족하게 나온 지역에선 되살아나는 습지를 둘러볼 수 있다. 걷는 길에선 좀 벗어나는 곳이지만 안전하게 안내를 받으면서 가 볼 수 있다.


단양쑥부쟁이 서식지 

여강의 도리섬과 강천섬은 멸종 희귀종인 단양쑥부쟁이의 서식지로 이름이 높다. 강천섬에는 3곳의 단양쑥부쟁이 서식지가 있다. 가을에 피우는 선명한 보랏빛 꽃은 귀하고 우아하고 고급스럽다.

달빛강길

달빛강길은 여강길이 자신 있게 내세우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한여름 더운 계절, 달이 밝은 날 밤에 여강길을 걷고 몇몇 공연도 함께하는 행사다. 12개 여강길 코스 중에 달빛강길을 할 수 있는 곳이 여럿 있지만, 그중에서도 강천섬 달빛강길이 가장 인기가 높다.


마미센터

강천섬 명소화 사업으로 짓는 건물이다. 마미센터는 지상 3층의 종합커뮤니티센터로 카페, 매점, 문화센터(교육장, 체험장 등), 관리사무실, 휴게실, 양호실 등의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이 건물은 강천섬의 침수 상황에 대비해 1층에 벽면이 없이 기둥만 있는 필로티 형식으로 지어진다. 2022년 2월에 준공하면 강천섬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자료실

여강길   주소 : 경기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105, 2층   I    E-mail : rivertrail3@naver.com 
Tel. 031-884-9089    I   사업자등록번호 126-82-89088   대표 장주식
여강길 후원계좌 : 농협 355-0009-2227-03 예금주 : 여강길 

Copyright by 2020 여강길. All Right Reserved.    Hosting by 아임웹